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감로수 한 잔

가을밤

가람지기 | 2007.09.17 15:39 | 조회 3194

비 그치자

밤은 깊어

혼은 더욱 맑아지네

이불을 뒤척이며

잠못드노라

나뭇잎은 우수수

가을소리 보내네

청허당서산대사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