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자유게시판

자유로운 주제가 가능한 공간입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게시물이나 글은 삼가해 주시기 당부드리며, 광고성 글이나 부득이한 경우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인간의 욕망

푸른소나무 | 2011.01.24 06:14 | 조회 2137

    인간의 욕망 엄청난 넓이의 땅을 가지고 있는 지주가 죽을 때가 되자 평생 곁에 있어준 노예를 불러 말했다. "너는 평생 곁에 있으면서 내가 이 넓은 땅을 가질 수 있게 도와 주었다. 이제 너에게 땅을 나누어 주겠다. 네가 해가 지기 전까지 달려가서 이 말뚝을 박고 오는 곳까지 너에게 다 주겠다." 그 말을 들은 노예는 말뚝을 들고 힘 껏 지평선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해가 중천에 있을 때까지 달려 갔지만 아직도 끝이 보이지 않았다. "조금만 더 뛰면 더 많은 땅을 가질 수 있어." 노예는 숨도 쉬지 않고 더 힘껏 달리기 시작했다. 이윽고 그는 주인의 집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달려가 그곳에 말뚝을 박았다. 그리고는 서둘러 되돌아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너무 많이 달려왔기 때문에 돌아오는 길은 무척 힘들고 지쳤다. 그러나 해가 지기 전까지 집에 도착하지 않으면 주인의 약속은 물거품이 될게 뻔했다. 그는 젖 먹던 힘을 다해 달리고 또 달렸다. 마침내 그는 해가 지기 전에 주인 앞에 당도할 수 있었다. 그는 주인 앞에 도착하자마자 땅바닥에 쓰러져 버렸다. "주인님……. 이제 주인님 땅 중에서 절반은……. 제 것입니다." 이렇게 말 한 후 노예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주인은 그의 모습을 지켜보다가 안타까운 표정으로 다른 노예를 불러 말했다. "좋은 관에 넣어 묻어주도록 해라. 결국 한 평의 무덤밖에 갖지 못할 거면서 ……." - 옮겨온 글 -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