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자유게시판

자유로운 주제가 가능한 공간입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게시물이나 글은 삼가해 주시기 당부드리며, 광고성 글이나 부득이한 경우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동해 인근 해역 규모 4.3지진..."피해 발생할 정도 아냐"

석대엄 | 2019.04.19 18:46 | 조회 170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21&aid=0003947017&date=20190419&type=1&rankingSeq=2&rankingSectionId=103

19일 오전 11시16분쯤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7.88도, 동경 129.54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약 32㎞다.

한반도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관측이래 52번째다. 가장 최근은 올해 2월10일 경북 포항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4.1 규모의 지진이었다.

규모 4.0이 넘을 경우 방 안의 물건들이 흔들리는 것을 뚜렷이 관찰할 수 있지만 심각한 피해까지는 입지 않는 수준이다.

이번 지진으로 강원 지역에서는 최대 진도 4, 경북은 3, 충북과 경기는 최대 진도 2로 분석됐으며, 서울, 인천 등 나머지 지역에서도 최대 진도 1의 영향이 있었다.

진도가 4일 경우 실내에서 많은 사람들이 느끼고, 밤에는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릴 정도다. 3일 경우에는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린다.

지진의 세기는 크게 규모와 진도로 구분되는데, 규모는 지진 에너지의 절대적인 크기이고, 진도는 진앙의 거리에 따라 받게 되는 피해정도의 상대적 개념이다.

다만 이번 지진은 규모와 진도 모두 큰 편이긴 하나 해역에서 발생해 피해가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규모와 진도는 큰 편이지만, 해안선에서 50㎞ 이상 떨어진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해 피해가 발생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