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자유게시판

자유로운 주제가 가능한 공간입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게시물이나 글은 삼가해 주시기 당부드리며, 광고성 글이나 부득이한 경우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두꺼비 보고 놀란 가슴

방형심 | 2007.07.21 13:16 | 조회 2047

사리암에서 오후 늦게 출발해서 운문사를 들렀다 집에 왔습니다.

오후도 아니네요. 거의 저녁이었죠.

붐비는 사람이 없어서 조용하고 한적했는데, 날씨 때문에 신비롭기까지 했습니다.

안개라고 하기엔 맑고 구름이라고 하기엔 신비로운 그 저녁 공기란!

게다가 고요함이 무엇인지 온몸으로 체험케 해 준 운문사의 그 고요함은

소리의 영역을 벗어난 것만 같았습니다.

공기도 바람도 저녁노을과 마지막 햇살까지도 말이죠.

대웅전과 비로전 사이를 지나갈 때 조그만한 스님을 한 분 본 것 외에는

사람이라고는 볼 수 없었는데,

그 스님, 한참을 걷다가 "부처님!"하고 소리를 치더군요.

뭐, 그렇게 큰 소리는 아니었던 것 같은데, 주위가 하도 조용해서

저랑 제 친구도 얼른 그쪽을 쳐다 봤는데,

글쎄 바닥에 큼지막~한 두꺼비 한 마리가 있는 거예요.

우리같으면 "엄마야"하고 놀랄 것을 '부처님'을 부르는 스님의 습관이랄까요,

뭐 그런것에 감탄하며 집으로 가는 길을 재촉할 때였습니다.

제 친구가 "엄마야!"하고 놀라더라구요.

뭔가 싶어 봤더니...

나뭇잎이었습니다.

영락없이 두꺼비만한 크기에 그런 색깔을 하고 있는 나뭇잎이

하필이면 가운데도 뿔룩하게 올라와선,

별생각 없이 보면 두꺼비라고 할 만한 나뭇잎이었어요.

둘이서 한참을 웃었어요.

"엄마야"와 "부처님!"의 차이...

생각은 그리하면서도 잘 안되는 것은 아직 중생의 업으로 살기 때문이겠죠?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