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자유게시판

자유로운 주제가 가능한 공간입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게시물이나 글은 삼가해 주시기 당부드리며, 광고성 글이나 부득이한 경우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호거산의 봄은...

선재 | 2007.04.02 11:27 | 조회 2010

얼마전 호거산의 봄을 느끼고 싶어 무작정 도반스님들과

찾았습니다...

비바람 무척 심하고 천둥번개 치는날...

거센 비바람을 헤치고 달려간 운문사는 저희들의 바램을

져버리지 않더군요..

마침 사시마지 시간이라 예전 학인시절 생각하며 참배도 하고

새하얀 목련의 자태도 맘껏 가슴에 담고

사리암 오르는 길의 진달래의 향연도 감상하고

입에 한가득 사탕을 물고 있는 어린아이의 볼처럼

부풀대로 부푼 벗꽃에서 기다림의 미학도 배웠지요.

학인스님들의 단아하면서도 힘찬 발걸음에도

봄이 한창이었습니다.

모처럼 찾은 운문에서 봄을 한가득 담아 왔습니다.

이렇게 하늘이 아름다운 날

아마도 운문사에 벗꽃이 사탕을 다 먹었을까요??? !!

이봄이 가기전에 다시한번 발걸음해

행복을 담아 오고 싶네요..

대중스님들 행복하세요.. _()_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