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자유게시판

자유로운 주제가 가능한 공간입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게시물이나 글은 삼가해 주시기 당부드리며, 광고성 글이나 부득이한 경우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겨울, 운문사 -- 한도훈 시인 작!

한도훈 | 2007.02.05 15:12 | 조회 2044

겨울, 운문사



겨울, 운문사에

구름의 문이 열리면

칼끝으로 스며드는 향기가 절정에 선다


막걸리 스무통 먹고

갈짓자로 뻗어

땅바닥을 기고 있는 반송은

부처 수염 잡아채고 싶어

뻘건 속살을 거침없이 드러낸다


회오리바람이

구름문을 닫아버리면

낡은 바랑에

숯검댕이 가슴을 쓸어 넣고

팔도 유람이나 해볼까


길가 고랑 해우소 만나

속엣것 남김없이 토해내고

머릿속에 든 지식 찌꺼기마저

둘둘 말아

불 지펴 태워버리면

저녁 범종 소리는 지상에 낮게 깔릴 테지





sqna_1170656016_84.jpg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